지구온도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1.5℃로 제한: P4G 서울선언 채택

지구온도

지구온도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1.5℃로 제한: P4G 서울선언 채택

5월 31일, 2021년 P4G 서울 정상회의는 기후 행동의 선도국들과 개발도상국들이 기후 위기에 대한 광범위한 대응에 참여한다는 내용을 담은 서울 선언을 채택했다.

허니빗

선언문에서 녹색성장을 위한 파트너링과 글로벌목표(P4G) 회원국들은 녹색회복을 통한 파리협약(1850~1900)에 따라 지구의 기온 상승을 산업화 이전 수준(1850~1900)보다 1.5℃로 제한하고, 화석연료에서 벗어난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하고, 해양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s. 문재인 대통령은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가교역할을 다짐하고 국제사회에 대한 지원 확대를 약속했다.

서울선언은 47개국 중 38개국, 21개 국제기구 중 9개국, P4G 정상회의에 참가한 3개 개인이 지지했다.

지구온도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조치를 명시했다.

그러나 파리협정으로 구속력이 없다.

선언문은 기후위기를 환경 의제를 넘어 경제적, 사회적, 안보적, 인권적 도전까지 미치는 시급한 지구적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녹색회복을 통해 대유행을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언문에는 이어 “사회·환경 취약계층은 물론 국가여건이 다른 점을 고려해 정의로운 전환을 반영한 포용적 과정으로 녹색회복을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회원들이 재정지원을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참가국들은 개발도상국과 기후행동 선도국 간 기후변화 대응의 차이를 인정하고, 이번 선언에서 선도국들이 기후 적응 노력에 있어 개도국을 지원할 필요성을 반영했다.

선언문에는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는 에너지 전환, 해양플라스틱 문제 해결과 해상운송 탈탄소화를 위한 국제연대,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성과 강화 등도 언급됐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존 케리 미국 대통령기후특사 등 13명의 국가 지도자와 고위 관료들이

‘탄소중립성을 향한 포용적 녹색회복’을 주제로 한 화상회의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산업화와 경제성장을 위해 화석연료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개발도상국에게 탄소중립의 길은 극히 어렵다.

한국은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 등 한국에 위치한 국제기구와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공유했다.

사회뉴스

그는 또 “온실가스를 줄이는 것은 해양운수산업과 선박도 행동에 옮겨야 할 일”이라며 유엔 차원의 해양 플라스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논의를 촉구했다.

선언문에서 녹색성장을 위한 파트너링과 글로벌목표(P4G) 회원국들은 녹색회복을 통한 파리협약(1850~1900)에 따라 지구의 기온 상승을

산업화 이전 수준(1850~1900)보다 1.5℃로 제한하고, 화석연료에서 벗어난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하고, 해양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s. 문재인 대통령은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가교역할을 다짐하고 국제사회에 대한 지원 확대를 약속했다.

서울선언은 47개국 중 38개국, 21개 국제기구 중 9개국, P4G 정상회의에 참가한 3개 개인이 지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