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의 사회주택 낙인, 3000여 시민의 둥지를 조준하다



1992년, 충청도 청양 촌놈은 가방 하나 딸랑 들고 상경해 복학했다. 처음 얻은 자취방은 대흥동 산OO번지로 표기 되는 산말랭이 달동네 집이었는데 지금은 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는 연탄 구들방이었다.첫날밤, 연탄가스에 죽을까 봐 문을 반쯤 열어 놓고 잤는데 새벽녘 코로 스며들던 찬바람의 촉감이 지금도 선명하다. 그…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