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인슨의 덤불은 보통 울창한 숲에서 발견되며 곤충을 쫓아다니거나 나뭇가지에서 열매를 따먹는다. 앨러미

스웨인슨의 덤불은 보통 울창한 숲에서 살아간다

스웨인슨의 덤불은 보통 울창한 숲

새들이 도시 나무들 사이에서 매우 만족스러워 보였기 때문에, 연구원들은 만약 새들이 도시로 들어오기로 선택한다면
적절한 나무 덮개를 제공하는 것이 철새들을 수용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 두 사람은 그들이 녹지
않은 도시 공간에서 이 워블러를 거의 발견하지 못했으며, 이것은 또한 발판으로서의 공원의 중요성을 나타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온타리오 퀸스 대학의 프랜시스 보니에는 발판이 함정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예를 들어, 도시의 녹지
공간은 새들을 끌어들일 수 있지만 실제로 그들이 번식할 때 필요한 모든 자원을 제공하지는 않는다.
이것은 생태계의 덫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길링스는 도시의 나무와 녹색 지붕을 조금 깎아내리는 것이 일부 새들에게는 도움이 될 것이지만, 다른
새들은 습지나 크고 울창한 숲이 정말로 번성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여전히 자연 그대로의 해안
지역 등에 더 많이 의존하고 있다. 우리가 도시를 좀 더 푸르게 만듦으로써 그러한 서식지의 파괴를 보상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실수일 것이다. 결국, 세계의 풍부한 서식지에 의존하는 전문 종들이 가장 위험한 종들이다.

스웨인슨의

Frei는 “중요한 주의사항을 염두에 두고 도시들이 야생동물을 수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여전히 중요하다”고 말한다. 새들의 이동 경로는 우연히 그들을 전 세계의 많은 도시들로 데려오고, 우리의 밝은 빛은 그들을 끌어들입니다. Frei는 도시계획이 이를 고려할 것을 제안한다. 예를 들어, 모든 새로운 공원이나 주택 단지의 설계자들은 새와 다른 종에 적합한 식물들을 포함할 수 있다.

“우리는 모든 다른 것들을 위해 함께 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 그것은 사람들에게도 좋고, 지구에도 좋고, 야생동물에게도 좋습니다,”라고 그녀는 단언합니다.

파체코 무뇨스도 동의해 도시는 자연의 반대처럼 보이지만 그럴 필요는 없습니다. 왜냐하면, 도시는 이미 자연으로 가득 차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지금 명백하게, 그들은 많은 이주하는 종들을 그들 쪽으로 끌어당깁니다.

“우리는 도시를 생태계라고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파체코-무뇨즈는 말한다. “우리가 그것에 대해 생각해 본다면, 우리는 이 생태계의 주인이며, 이 장소를 어떻게 관리할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